애플 페이 SRE 인터뷰 후기

애플 페이 SRE로 지원해서 결과가 나오기 까지 두달간의 결과를 정리한다. 애플이 조직별로 (애플 맵, 애플 페이 등등) 채용과정이나 HR정책등이 많이 다르다고 알려졌지만,, 참고용으로 정리해둔다.

링크드인에서 애플페이 채용공고를 보고 자세히 알아보게 되었다. 동경에서 일할 SRE를 찾고 있었는데 JD에는 스마트 카드 관련 우대사항은 적혀 있지 않았다. 아마 관련 경력을 가진 사람이 적어서 쓰지 않았던 것 같다.

전 회사에서 SRE조직과 일을 한적이 있었는데, 전체 시스템을 버드아이 뷰로 보는 장점이 있어서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거기에 애플페이라니, 스마트 카드업계에 있을때는 선망의 대상이었기 때문에 망설임 없이 지원하게 되었다.  그럼에도 SRE관련 경력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큰 기대는 하고 있지 않았는데 3일뒤에 코디네이터로 부터 연락이 와서 롯폰기로 와달라고 했다. 다른 소프트웨어 회사와는 다르게 애플은 일정도 물어보지 않고 날짜를 미리 지정해서 통보했다. 이때부터 다른 소프트웨어 회사와는 분위기가 많이 다를 수 있겠다고 생각을 했다.  보통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면접 시에는 어떤 질문을 할건지 지침등을 알려주는데 예상 질문도 전혀 없이 “I would recommend you to read up about ApplePay technology.” 라는 답장만 왔다.

1차 면접 – @롯폰기 모리타워, 인터뷰어 2명 총 3시간

첫번째 면접관은 라쿠텐 출신의 주니어 경력을 가진 다른 SRE였다.

  • 앤서블 사용여부
  • 이전회사 릴리즈 프로세스
  • 스플렁크 써본 경험? 로그 어떻게 조회하나?
  • SSL에서 대해서 설명해봐
  • Two way SSL에 대해서 설명해봐 (디테일한 그림 그림)
  • TCP/UDP 차이점
  • 로드 밸런싱
  • 자바카드에 대해서 설명
  • 기타 등등..

일하게 될 팀의 가장 막내 SRE인것 같 같은데 사실 지식이 그렇게 깊어 보이진 않았다. 아마 인원이 소수이라 채용이 드물기 때문에 프로세스가 세련된 느낌은 받지 못했다. 중간 중간 질문을 하고 위키나 구글에 검색해서 확인해보는 모양이었다. 운영체제, 네트워크, 데브옵스 관련된 지식을 사전에 정리 해둔게 나름 도움이 되었다.

https://jvns.ca/zines/

https://syedali.net/engineer-interview-questions/

https://blog.balthazar-rouberol.com/preparing-the-sre-interview

http://blog.marc-seeger.de/2015/05/01/sre-interviews-in-silicon-valley/

View story at Medium.com

두번째 면접관은 중국계 매니져였다. 채용되면 boss가 될 사람 이었는데 신기하게도 SK C&C를 잘 알고 있고 관련 사업들에 대해서도 궁금해 했다. 내 스마트 카드 관련 경력을 보고 자기가 적극 추천해서 진행하게 되었다는데, 그 말을 아 1차는 통과 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JD에는 써있지 않지만 스마트 카드 관련 개발을 해보았다면 애플 페이 조직은 집처럼 느껴질 것이라고 했다. 그외 질문들은 다음과 같다.

  • SRE는 업무 진행 중간에 인터럽트가 걸릴 수 있다 괜찮아?
  • 온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 지금 회사 뭐가 마음에 안듬?
  • SE를 사용한 모바일 월렛 거래를 그림으로 설명해 보시오
  • ISD가 다른 SD 영역에 접근할 수 있나? (스마트 카드 관련 질문)
  • 자바 해시맵 구현에 대해서 이야기 해봐
  • ECC 에 대해서 설명해봐

3시간의 인터뷰 였지만 사실 내가 예상 했던 것과는 달리 기술적인 질문들이 그렇게 전문적이진 않았다. 아마 SRE + 스마트 카드라는 특수한 조합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어쨌던 면접 본후 3일뒤 다음 면접 연락이 왔다.

2차 면접 – @롯폰기,폰인터뷰

매니져 한명과 팀원이 2인 1조로 인터뷰를 가졌는데 매니져는 거의 대부분 인성 관련 질문을 했고 나머지 SRE는 본인도 입사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며 주로 이전 직장 관련 질문을 했다.

  • 배포 프로세스 설명해보라
  • 로그 저장, 처리에 대해서 설명해보라
  • 왜 컴퓨터 공학을 전공했나?
  • 첫번째 이직과 두번쨰 이직의 이유

몇일 뒤 미국의 시니어 매니져와 폰인터뷰를 가졌다. 번호가 표시되지 않는 페이스타임 음성 전화로 오전 9시에 40분 가량 이야기를 나눴다.

  • 여태까지 한일에 대해서 설명해봐
  •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어떻게 견디나
  • 배포나 모니터링할때 사용하는 툴에 대해서 설명해봐
  • ECC RSA의 차이점에 대해서 말해봐
  • CSR에 들어가는 제일 중요한 정보는?

전형적인 미국 쿨가이 였는데, 애플에 다니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에 대해서 장황하게 설명했다. 애플 유니버시티가 있는데 그곳에서 노벨상 수상자의 강연을 듣기도 하고,, 여러가지 자랑(?)을 많이 했는데 확실히 동기부여가 되긴 했지만, 역시 일본지사와 미국본사의 차이는 어마어마 했음을 이때는 못느끼고 있었다. 이부분은 뒤에 후술함. 모든 기술적인 질문에 대답하지 못한건 없어서 나름 좋은 결과를 기대했다.

다음 주 화요일에 바로 응답이 왔는데 토요일날 면접을 본 시니어 매니져의 피드백이 전만큼 좋지 않다는 것이었다. (unfortunately, his feedback is not as positive as previous sessions).

하아, 당연히 합격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결과가 나오니 당황스러웠다. 하지만 아직 최종 결과가 나온건 아니라고 하니 불행중 다행이었지만 정말 면접은 아무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3차 면접 – 폰인터뷰 2회

그렇게 8일 정도가 지나니 갑자기 코디네이터 로부터 다음 면접에 대한 연락이 왔다. 하아, 애플,, 이렇게도 막무가내라니.. 그래도 연락이 온건 기쁜 일 이었기 때문에 다음 면접을 준비했다.

첫번째는 영국에 있는 SRE, 두번째는 미국에 있는 SRE 와 면접을 보았다. 관련 질문은 거의 첫번째 면접에서 물어봤던 기본적인 운영체제와 네트워킹 관련된 질문이 주를 이뤘고 개발철학, 쉘언어와 스크립트 언어중 선호도를 묻는 질문들이 이어졌다. 다분히 뭔가 정리되지 않은 느낌이 들었는데, 보통 3차 면접이면 임원이라고 생각하고 면접에 임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약간 당황해서 헛발질을 했다. 영국이라 전화가 잘 들리지 않았기도 했고.. 어쩃던 각 40분씩 인터뷰를 2회 거치고 다음 연락을 기다리게 되었다.

4차 마지막 면접 – 폰 인터뷰 1회

거의 20일이 지나서야 애플로 부터 연락이 왔는데 1차 면접에서 본 중국인 매니져와 다시한번 30분간 면접을 볼 수 있냐고 물어보았다. 여기까지 왔는데 안될게 있나.. 몇일 뒤 싱가폴 출장중의 중국인 매니져와 면접을 보았는데, 질문들이 조금 이상했다. 하청업체하고 일을 해야할 수도 있는데 일본어로 지시를 내릴 수 있을까? (일본어로 테스트 케이스를 작성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설명.) 데이터 베이스 문제 해결방법, 스마트카드 관련 질문등.. 전혀 종잡을 수 없는 질문들을 물어보았다. 다른 인터뷰어들도 맘에 들어했다고 하는데, 한 미국인 매니져는 영어가 조금 부족한 것 같다는 피드백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중국인 매니져의 영어도 그렇게 뛰어난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 어차피 근무지가 미국도 아니고, 그래서 최종까지 보게 된 것 같았다.

결과

다시 20일(!) 정도가 지나서 결과를 받을 수 있었는데, 탈락이었다.  연락도 잘 안하던 리크루터가 그동안 애쓴것이 짠했는지 구구절절 이유를 설명해 주었다.  기술적 능력과 잠재력은 높이 평가했지만 최근에 해당 포지션의 JD가 바뀐것이 주된 이유였다. (Even though all members with whom you spoke very highly evaluated your technical skills and great potential, the JD had recently evolved into SRE+Project Manager+Quality Engineer hybrid role ).

결국 마지막에 프로젝트 관리와 관련된 질문은 그것 때문이었다.

총평

역시 실리콘밸리 회사도 아시아에서는 지사일뿐 이라고 느껴졌다. 특히 구글이나 아마존, MS처럼 자체 개발센터를 두지 않는 이상 일본이나 한국 오피스는 연락 사무소 정도 역할을 하게 되는 것 같다. 실리콘밸리 SRE가 프로젝트 관리나 QA까지 책임지지는 않을 터이니,, 복지나 연봉적인 측면에서도 차이가 분명히 있고 (그래도 일본애에서는 분명히 최상급 이었을테지만), 입사 후에 업무로 봤을떄도 확실히 미국 본사가 훨씩 핵심에 가까운 업무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 물론 일본 애플도 통과 못한 실력으로 본사를 가긴 힘들겠지만,, 마지막에 JD가 바뀌어서 탈락했다는 사실은 그나마 작은 위안이 되어준다. 아직 프로젝트 관리나 QA업무를 하고 싶지는 않았기 때문에..

One thought on “애플 페이 SRE 인터뷰 후기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