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짧지만 굉장히 재미있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  책은 미국은 단 한번도 단일 국가인 적이 없었고 각 지역들은 그곳에 처음 정착해서 살았던 사람들이 구축해 놓은 특성들을 지금도 유지하며 살고 있다는 주장이 주를 이룬다.  놀랄 일은 아니다 나라 하나 자체로도 왠만한 한 대륙만한 크기를 지니는데 한 나라고 뭉쳐질 수 있었을까? 더더군다나 인종의 용광로 라고 불려지는 미국에서? 주장 자체는 겨울에 눈내리는 이야기 지만 11개의 분열된 나라들의 분류 방법과 여러가지 사실들이 곂쳐져 굉장히 유익하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11개로 분열되 있지만 이런 저런 사건을 거쳐서 현재  정치적으로 가장 큰 특색을 드러내는 것은 민주당의 대표 지지세력인 양키덤, 공화당의 지지세력인 딥 사우스이다.

제일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애팔레치언의 주요 구성원인 Scottish Irish로 영국에서는 주로 국경지역에 살던 호전적인 민족들로 브레이브 하트로 잘 대표된다. 지금 읽고 있는 Hillbilly Elegy 에서 잘 설명되는데 굉장이 소속된 그룹에 충성도가 높고 가족 중심적이며 법보다도 조직의 규칙을 우선시한다. 많은 젊은이들이 해병대 출신이라고 하니 어째서 조지아와 노스캐롤라이나의 차량들에서 해병대 스티커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지에 대한 설명이 된다.

체로키 인디언에 관한 부분도 인상적 이었다. 원주민들은 미개해서 문명화 될 수 없다는 편견을 깨트리고 애팔래치아 지역에 자신들만의 서구화된 공동체를 건설한 민족. 그들은 11개의 민족중에 하필이면 제일 호전적인 부류들과 영토를 같이 했고, 앤드류 잭슨이 대통령이 되자 마자  그들의 땅에서 쫓겨나 강제 이주하게 된다.

american-nations.jpg
그림출처 (https://americaforbeginners.wordpress.com/2012/08/11/guest-post-american-nations-a-history-of-the-eleven-rival-regional-cultures-of-north-america-by-colin-woodard-book-review-by-dr-george-simons/)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